서울시 마을공동체 종합지원센터

English

웹진

마을과 사회혁신의 다양한 소식과 센터에서 전하는 생생한 현장 소식, 보도자료, 유관기관 소식을 전합니다.

[헤럴드경제](2015.11.04) 강북 공동체라디오 "엄마들이 방송으로 동네소식 전해요"

소소한 마을이야기 공유 채널로
10여명 제작참여…주민대상 교육



“우리 아이가 오늘 밤에 이 방송을 듣고 잤어요. 제가 동화책을 읽어주는 것보다 이 방송을 틀어주면 되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서울 강북구 공동체라디오인 강북FM이 최근 개설한 프로그램 ‘동화보따리’에 대한 청취자의 반응이 뜨겁다. 동화보따리는 동화책를 읽어주고 창작동요를 소개하는 인터넷라디오 방송프로그램이다. 진행자는 다름아닌 자녀를 둔 엄마들. 직접 아이를 키우는 입장에서 프로그램을 기획하다보니 많은 부모들의 공감대를 얻고 있다.

 
강북구 공동체라디오 강북FM 진행자들이 스튜디오에서 공개방송을 하고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방송 내용이 소개되면서 청취자가 많아졌어요. 엄마들이 진행하는 만큼 누구보다 부모들의 심정을 잘 알죠.” 김일웅 강북FM 총괄프로듀서(PD)는 지난 2012년 강북FM을 만들어 3년째 운영하고 있다. 현재 8~9개 프로그램을 격주로 녹음해 팟캐스터 팟빵(http://podbbang.com/ch/6656)으로 송출한다. 한 프로그램당 재생횟수는 200~300건. 입소문을 타면서 청취자가 조금씩 늘고 있다는 게 김PD의 설명이다.

강북FM에는 현재 10여명이 방송 제작에 참여하고 있다. 초기 제작진 중에선 김 PD만 꿋꿋이 남았다. 아마추어 방송인이 마을미디어를 만들고 운영하기에는 주변 여건이 열악하다는 얘기다. 서울시에서 보조금을 받는 게 다다. 지속적인 운영을 위해선 강북구청 등 지역 단체나 기관의 협조가 절실하다.


(후락)


■ 기사원문보기 :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51104000533&md=20151105003928_B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