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마을공동체 종합지원센터

English

웹진

보도자료 및 보도내용, 각종 행사 소식을 알립니다.

[한겨례(17.8.1)]마을공동체와 사회적경제는 어떻게 만날까

지난 11일 국회에서는 ‘도시재생 뉴딜과 사회적경제 연계방안’ 을 주제로 포럼이 열렸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매년 10조원씩 5년간 총 50조원을 투입해 전국 500여 곳의 노후 지역을 재생하는 사업이다. 새 정부의 대표적인 일자리 부양, 지역활성화 정책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지역재생 사업이 어떤 점에서 사회적경제와 연결이 될까? 지역 활성화 사업이 어떻게 일자리 창출과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을까?

 

 

마을이 세계를 구한다

 

“마을이 세계를 구한다.” 일찍이 간디는 마을 하나하나가 독립적인 ‘마을 공화국’이 되면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보았다. 영국에서 독립할 당시 인도 전역에는 70만개의 마을이 있었다. 간디는 이들 마을이 각각 자급자족하며 느슨하게 연결되어 서로 협력하는 세상을 꿈꾸었다. 작은 마을이야말로 진정한 민주주의를 바탕으로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룰 수 있다고 보았다.

 

세계화의 흐름 속에 잊혀졌던 마을이 2000년대 들어서면서 다시금 주목을 받았다. 특히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속에서 스페인의 몬드라곤, 캐나다의 퀘백과 같은 크고 작은 여러 협동조합들로 이뤄진 지역 단위 경제공동체의 회복력에 주목하게 되었다. 우리나라에서도 지역 기반의 공동체 운동의 흐름을 바탕으로 2010년부터는 당시 행정안전부의 ‘자립형 지역공동체 사업’,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 ‘마을기업’ 정책이 시행되었다. 지역의 다양한 자원을 활용해 일자리 창출, 복지 제공 등 지역문제를 해결하고 지역공동체를 회복하자는 움직임이었다. 정부도 시장도 해결해주지 못하는 실업, 복지 등 사회문제를 지역주민들이 공동의 마을자원을 바탕으로 풀어가기를 기대했다.

 

이러한 흐름 속에 지자체마다 다양한 마을공동체 사업을 펼쳤다. 서울시 마을공동체사업을 살펴보면, 2016년까지 13만명, 서울 인구의 약 1%가 마을만들기 사업에 참여하거나 관심을 표명한 것으로 나타났다(‘2016년 마을공동체 되돌아보기 발표 자료집’ 참고). 이러한 마을활동은 어떠한 성과를 만들었을까? 5월18일 서울시와 서울시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가 공동으로 주최한 ‘마을이 답하다-마을공동체 성과풀이’ 포럼에서 새로운사회를여는연구원의 강세진 박사는 1천만원을 지원하면 약 5천6백만원의 사회경제적 효과가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하였다. 강 박사에 따르면, 마을 공동체를 이루는 요소 (주민, 커뮤니티 공간, 마을협력체, 내부·외부업체)가 상호 연결되며 마을관계망이 형성된다. 이러한 관계망 속에서 주민들은 마을살이의 제공자 겸 참여자가 되고 이들 사이에 우호적이거나 비경제적인 거래가 이뤄진다. 마을 내·외부 매출 증대, 주민 소득 증대, 마을활동에 참여하는 시간 등을 포함할 경우 처음 투입된 자원 대비 5.6배의 효과를 거두게 된다는 것이다.






(후략)


>>>기사 원문 보러가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805068.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