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마을공동체 종합지원센터

English

웹진

서울 곳곳의 마을 이야기를 전합니다.

공동체 공간이 필요하다, 응답하라! 면목동! - 중랑구 면목동 이오공감

현장 느슨한 연대로 실현해본 '더 나은 마을 상상' / 2016 주민모임 연합사업 결과공유회 / 중랑구 면목동 이오공감


 
주민모임 연합사업은 마을사업에 참여한 주민모임이 자발적인 공론장을 통해 관계를 연결, 확장하고 마을의제를 발굴, 실행 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하는 데 목적을 둔 사업이다.
네트워크형(동네별/의제별 주민모임 상호연결 및 관계형성 마을네트워크를 중심으로 한 지역생태계 조성), 의제발굴형(마을의제 발굴 및 실행계획 수립, 마을활동 참여주민 확장 및 동네단위 주민공론장형성 토대 구축), 의제실행형(마을의제 실행, 마을활동 참여주민 확장 및 동네단위 주민공론장 활성화) 등 3개 영역으로 나눠 사업이 진행되었다. 12월 8일에 열린 ‘주민모임 연합사업 결과공유회’는 주민이 직접 사업을 꾸리면서 겪었던 다양한 이야기들을 풀어가는 자리였다.



 


 


 
"공동체 공간이 필요하다, 응답하라! 면목동!"
중랑구 면목동 이오공감


 
계속 떨린다”를 연발하며 “고마운 사람들을 위해 단상에 섰다”고 말한 이오공감의 서희숙 씨.
▲ “계속 떨린다”를 연발하며 “고마운 사람들을 위해 단상에 섰다”고 말한 이오공감의 서희숙 씨.
 


 
‘이오공감’은 중랑구 면목2동, 면목5동 주민들이 마을 안에서 함께 의논하고 싶은 문제를 찾아내는 마을공동체 사업의 이름이다. ‘이오공감’이라는 이름으로 주민모임 연합사업을 하게 된 데는 2동과 5동에는 마땅한 공동체 공간이 없다는 아쉬움이 바탕이 되었다. 회의나 모임을 진행하려 해도 마을공동체 생태계지원단이나 주민모임 감성마을의 공간이 빌 때를 기다려서 진행해야 했던 것. 이미 서울시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의 권역별 모임을 통해서 네트워크 모임을 이어오던 ‘이오공감’ 팀은 한 달에 한 번 회의를 진행해왔는데, 겸재교 근처 유휴지를 공동체 공간으로 쓰자는 안건의 토론을 계기로 ‘공동체 공간 마련’을 지역사회의 의제로 풀기로 하고 주민모임 연합사업에 도전했다.


 
주민모임연합사업에 참여한 주민 모임들.(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감성마을, 해바라기, 패랭이, 따독모, 중랑똑똑도서관, 오사랑, 그리고 바꿈미.
▲ 주민모임연합사업에 참여한 주민 모임들.
(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감성마을, 해바라기, 패랭이, 따독모, 중랑똑똑도서관, 오사랑, 그리고 바꿈미.
 
 

참여 주민모임은 마을감수성이 높은 여성돌봄 단체인 감성마을을 중심으로 면목5동의 40~60대 봉사단체인 해바라기, 품앗이공부방 오사랑, 책 읽어주는 엄마 모임인 따독모, 지역 소통 도서관을 표방하는 중랑 똑똑도서관, 어른들 독서모임 패랭이, 바느질협동조합을 준비중인 바꿈미 등이다.




 
운영회의의 정례화로 모두의 공감대를 이루며 사업을 진행해왔다.
▲ 운영회의의 정례화로 모두의 공감대를 이루며 사업을 진행해왔다.
 


이오공감은 ‘마을의제 찾기’ 과정을 진행하기 위해 운영회의를 정기적으로 열었다. 서희숙 마을 간사는 “월 1회라고 했지만, 실은 거의 주 1회였고 거의 매일 만나다시피 했다”면서 이 회의를 통해 교육(8회차 이수), 워크숍 등을 적극 진행해왔다고 밝혔다. ‘어떤 마을에서 살고 싶은가?’ 회의를 통해 생활환경, 보행주차, 문화, 건강 등 다양한 의견을 모았던 이들은 주민설문지 초안을 만들기 위해 떠난 마을 워크숍을 통해 본격적인 마을 의제 찾기’를 진행했다. 특히 10대부터 50대까지 함께 참여한 이 마을 워크숍에서 작성된 설문지를 바탕으로 7월, 설문조사가 진행되었다. 그 결과 지역에 개선되어야 할 환경으로는 교육여건 개선 > 문화여가 > 주차 > 교통 순으로 답변이 집계되었다. 지역에 필요한 공공시설로는 도서관/보건소 > 청소년공간 > 문화시설 등이 언급되었다. 공동체 활동이 지역사회에 영향을 주느냐는 질문에는 86%가 ‘예’라고 답했으며, 마을공동체활동이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지역문제 해결이라는 답이 37%, 이웃과 친목이 28%로 대답했다.



 
 1, 2, 3 4 마을 교육은 8회 차에 걸쳐 열띤 참여 속에 진행되었다. 5, 6 마을 의제를 찾기 위한 설문조사 작업.
▲ 1, 2, 3 4 마을 교육은 8회 차에 걸쳐 열띤 참여 속에 진행되었다. 5, 6 마을 의제를 찾기 위한 설문조사 작업.
 
(좌) 이오공감 마을잔치의 모습. (우) 마을 의제를 가지고 공청회도 열었다.
▲ (좌) 이오공감 마을잔치의 모습. (우) 마을 의제를 가지고 공청회도 열었다.
 
 

그 외 이오공감 팀은 구로 천왕마을 탐방, 마을축제인 이오공감 잔치를 통해 다양한 마을 사람들과 소통했다. 설문조사 내용을 바탕으로 시의원 및 동장 등과 함께 공청회도 열었다. 서희숙 마을간사는 “응답하라 면목동이라는 이름은 마을 의제에 주민들의 응답이 필요하다는 뜻이었는데, 결과보고회까지 많은 좋은 결과가 있었다. 2017년까지도 활동을 죽 이어갈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본 기사는 서울시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에서 발행하는 서울시 마을공동체 온라인 뉴스레터 <서울마을이야기> vol.48호(2016.12.28.) 기사입니다. 퍼가실 때는 출처를 명확하게 밝혀주시고, 전문 기사에 대한 링크를 걸어주세요. (단, 영리 목적에 의한 퍼가기는 불가합니다.)
<서울마을이야기>의 다른 기사들은 서울시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 홈페이지 www.seoulmaeul.org 에서 언제든 확인하실 수 있으며, 신청해 주시면 매월 1회 직접 메일로 발송됩니다.
(뉴스레터 구독 신청 : 센터 홈페이지 – 공지사항 - ‘뉴스레터 구독 신청’ 게시글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