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마을공동체 종합지원센터

English

웹진

서울 곳곳의 마을 이야기를 전합니다.

○○엄마아빠 아닌 예술가로 나서다! 예술로 동네 한바퀴 - 강동구 암사동 ‘그래서 유랑단’

현장 느슨한 연대로 실현해본 '더 나은 마을 상상' / 2016 주민모임 연합사업 결과공유회 / 강동구 암사동 '그래서 유랑단'

 
 
주민모임 연합사업은 마을사업에 참여한 주민모임이 자발적인 공론장을 통해 관계를 연결, 확장하고 마을의제를 발굴, 실행 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하는 데 목적을 둔 사업이다.
네트워크형(동네별/의제별 주민모임 상호연결 및 관계형성 마을네트워크를 중심으로 한 지역생태계 조성), 의제발굴형(마을의제 발굴 및 실행계획 수립, 마을활동 참여주민 확장 및 동네단위 주민공론장형성 토대 구축), 의제실행형(마을의제 실행, 마을활동 참여주민 확장 및 동네단위 주민공론장 활성화) 등 3개 영역으로 나눠 사업이 진행되었다. 12월 8일에 열린 ‘주민모임 연합사업 결과공유회’는 주민이 직접 사업을 꾸리면서 겪었던 다양한 이야기들을 풀어가는 자리였다.




사례발표 내용이 듣고 싶다면? 클릭~

관악구 삼성동 ‘깨쏟똥’의 ‘깨가 쏟아지는 동네 이야기
강동구 암사동 ‘그래서 유랑단’의 예술로 동네 한바퀴
중랑구 면목동 이오공감의 응답하라면목동!
성동구 마장동 마장천하통일
마포구 소금꽃네트워크의 마을이 에너지다’


 


 

"OO엄마아빠 아닌 예술가로 나서다! 예술로 동네 한바퀴"
강동구 암사동, '그래서 유랑단'


 
예술로 동네 한바퀴 사업을 진행한 암사동의 ‘그래도 유랑단’의 활동을 발표중인 정가람 씨.
▲ 예술로 동네 한바퀴 사업을 진행한 암사동의 ‘그래도 유랑단’의 활동을 발표중인 정가람 씨.
 
 


독특하게도 강동구 암사동에는 예술가들이 모여 산다. ‘예술가촌’을 표방한 것도 아닌데, 알고 보니 11개 장르의 다양한 예술인들이 마을 주민으로, 아무개 엄마 아빠로 살아가고 있었던 것이다. 그리하여 암사동을 거점으로 문화예술단체들을 모아 마을공동체 속 예술공동체를 꿈꾸는 2016년 주민모임 연합사업 ‘예술로 동네 한바퀴’가 탄생할 수 있었다.
참여 주민모임은 문화예술공작소 아이野와 전통연희모임 유쾌한 악당, 수공예 작업을 하는 쏘냐네공방. 문화예술공작소 아이野는 2012년 강동구사회적경제지역특화사업단의 일환으로 ‘마을 극단’을 모집한 경험이 있었다. 이어 2013년에는 ‘우리마을 지원 프로젝트’로 마을극단 ‘밥상’의 창단공연을 올렸고, 2014년에는 우리마을 활동지원사업으로 ‘마을이 무대, 마을이 학교’ 사업을 진행했다. 이후 2016년, 마을극단이 순수 동아리와 전문 극단으로 분화됨에 따라 전문 예술가들이 새롭게  ‘우리마을예술들판 아이野’라는 이름으로 우리마을활동 지원 사업에 신청하고 ‘문화예술로 마을을 가꾸는 7가지 방법 - 문화예술협동경제아카데미’를 열며 3~4개월 여 진로를 고민해오다가 2016년 주민연합사업 공고를 보고 ‘예술로 동네 한바퀴’를 신청하게 된 것. 연합사업이 비교적 수월했던 까닭은 마을극단을 하며, 쏘냐네 공방과 이미 만남이 이뤄졌기 때문이라고 한다.




 
커뮤니티 공간과 예술가 만나기를 추구한 ‘우리동네 골목예술제’를 하며 동네의 예술가들의 존재를 파악했다.
 
 
▲ 커뮤니티 공간과 예술가 만나기를 추구한 ‘우리동네 골목예술제’를 하며 동네의 예술가들의 존재를 파악했다.
 


 
정가람 마을 간사는 “우리 동네 골목예술제라는 이름으로 1월에 강동구의 커뮤니티 공간과 우리 동네 예술가의 만남을 추진했었다. 조사를 해보니 탭댄스, 뮤지컬, 낭독, 클래식, 대중음악, 전통연희, 연극, 회화, 목공예, 설치미술 모든 장르의 예술가들이 다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강동구에는 강동아트센터 외에는 문화예술 관련 재단이 하나 없는 실정이다. 그러면서 예술인들의 연합회를 만들자는 제안이 나오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그리하여 재미난 꿍꿍이로 더 많은 이들과 예술과 놀아보기를 실현하는 ‘그래서 유랑단’이 탄생하게 된 것이다.

이들은 사업 필수교육 인 ‘열린마을강좌’도 지역 내 단체들과 연대하여 진행했다. 심리상담협동조합 봄과의 접점을 찾아 ‘마을과 나의 관계맺기’라는 과정으로 나무 만들기, 점토로 마을 만들기 등의 수업을 진행한 것. 이 과정을 통해 심리상담협동조합 봄 역시 마을활동에 호의를 갖게 되었다고 한다.



 
(좌) 모여서 스터디를 하는 모습. (우) 지역 내 심리상담협동조합 봄과 함께 미술상담 형식으로 진행해본 ‘내가 그리는 마을 만들기’ 수업.
(좌) 모여서 스터디를 하는 모습.
(우) 지역 내 심리상담협동조합 봄과 함께 미술상담 형식으로 진행해본 ‘내가 그리는 마을 만들기’ 수업.
 

 
두 번째로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라는 테마로 암사동 옆 동네 친구들을 발굴, 소개하는 자원조사를 진행했다. 수소문한 결과 70% 이상의 예술가 친구들과 연락이 닿았다. 그들은 판소리, 극작가, 전통연희, 한국무용가, 뮤지컬 배우, 연극배우, 싱어송라이터, 화가, 문화예술기획자, 극단, 작곡가, 평론가, 연출가, 연주자, 사진가, 오케스트라 단원, 녹음실, 시각디자이너, 마을목공소, 수공예 공방 등 다채로웠다. 이들과는 스터디나 워크숍을 하며 네트워크를 이어나갔고, 이어 총 18개 예술단체가 망라된 ‘암사예술단체 지도’도 만들었다.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 조사를 통해 암사예술단체 지도를 만들었다.
▲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 조사를 통해 암사예술단체 지도를 만들었다.



동네 자원조사와 매핑 작업을 마친 ‘그래서 유랑단’팀은 세 번째로 ‘암사예술산책’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수영산생태문화공동체라는 마을 내 또 다른 주민모임과 손잡을 수 있었다. 촉진자가 수영산생태문화공동체의 대표를 동네모임을 통해 알고 있어, 이들의 다리를 놓아준 것. 본래 수영산생태문화공동체는 아이들과 생태놀이 프로그램을 운영하던 곳으로, 구성원들이 상호 나이대도 비슷하고 아이들의 학령도 비슷해 가족단위 프로그램을 구상하여 ‘암사예술산책’을 시작했다. 한강과 선사유적지, 수영산, 고덕천, 공동체 텃밭을 다니며 생태놀이 외에 가족소풍과 전래놀이, 예술놀이 등을 함께하는 것. 정가람 마을 간사는 “수영산생태문화공동체와 함께 인근 예술단체들의 참여로 숲놀이도 하고, 무용도 배우는 긴 호흡의 프로그램을 내년을 바라보며 고민중이다. 아울러 예술단체뿐만 아니라 생활예술인 동아리도 함께 진행해보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생태놀이를 해오던 기존 단체와 함께 예술놀이, 생활놀이를 확장시켜나갈 계획이라고.
▲ 생태놀이를 해오던 기존 단체와 함께 예술놀이, 생활놀이를 확장시켜나갈 계획이라고.
 
 

마지막으로 진행된 사업은 ‘예술로 동네가 들썩!’이란 이름의 동네 뮤지컬 ‘똥꼬가 셋’이다. 처음에는 일종의 ‘장기자랑’ 개념으로 접근했으나 3개월이라는 짧은 제작기간이지만 새롭게 창작한 뮤지컬을 선보이자는 데 의기투합하면서 기획, 대본, 의상, 소품, 제작부터 홍보영상 제작까지 반경 5킬로미터에 사는 주민이자 예술인들이 참여하는 결과를 낳았다. ‘똥꼬가 셋’은 ‘별주부전’을 새롭게 각색한 작품으로 11월 23일 하루 2회 공연을 선보였지만, 거의 300명이 보고 갈 정도로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고 한다. 정기공연을 요청하는 열띤 반응에 내년에는 공연계의 비수기인 1, 8월을 중심으로 진행해보자는 얘기 또한 오가는 중이다. 정가람 마을 간사는 “동네에 있는 연습실에서 연습하고 공연하고 집으로 돌아가는 일이 5분 내에 해결되니 색다른 경험이라고 참여 배우들도 모두 즐거워했다.”면서 “각자 마을에서 00아빠, 00엄마로 살다가 자신의 정체성을 드러내기가 예술가들의 입장에서는 꺼려지기도 했을 것이지만, 또한 이웃을 관객으로 만나는 행복을 통해 마을이 더 이상 잠만 자는 곳이 아니라는 걸 보며 느낀 점이 많다. 모여서 하나의 작품을 만드는 공간을 만들자는 의견도 있는데 그걸 사업으로 풀지는 고민이다.”라고 덧붙였다.




 
동네 뮤지컬 ‘똥꼬가 셋’의 배우들. 마을에서의 공연은 이들에게도 특별한 경험이었다고.
▲ 동네 뮤지컬 ‘똥꼬가 셋’의 배우들. 마을에서의 공연은 이들에게도 특별한 경험이었다고.
 


아울러 사업을 마치 지금은 문화예술재단에 대한 니즈를 모아 강동구 문화예술연합조직을 만들어 마을공연 콘텐츠를 발굴하고, 암사동 도시재생과도 연결해보자는 등 많은 제안이 오가는 단계라며, 더 넓고 깊이 있는 의제를 발굴해 ‘예술로 마을하는’ 동네를 만들어보는 것이 이들의 목표라고 한다.

 



 


 
정리_정지연(소소북스 에디터)
활동사진_ 서울시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
 

 
본 기사는 서울시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에서 발행하는 서울시 마을공동체 온라인 뉴스레터 <서울마을이야기> vol.48호(2016.12.28.) 기사입니다. 퍼가실 때는 출처를 명확하게 밝혀주시고, 전문 기사에 대한 링크를 걸어주세요. (단, 영리 목적에 의한 퍼가기는 불가합니다.)
<서울마을이야기>의 다른 기사들은 서울시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 홈페이지 www.seoulmaeul.org 에서 언제든 확인하실 수 있으며, 신청해 주시면 매월 1회 직접 메일로 발송됩니다.
(뉴스레터 구독 신청 : 센터 홈페이지 – 공지사항 - ‘뉴스레터 구독 신청’ 게시글 참조)